자유 게시판

하나님의 창조물인 몸, 거룩히 다뤄야

작성자
한국성과학연구협회
작성일
2020-02-01 08:20
조회
1378

국민일보




“욕망은 죄를, 죄는 사망을”… 하나님의 창조물인 몸, 거룩히 다뤄야

기독교 성교육 이렇게 하라 <9>


입력 2020-01-31 18:33




“욕망은 죄를, 죄는 사망을”… 하나님의 창조물인 몸, 거룩히 다뤄야 기사의 사진
서울 종로구 서울대 의대에서 지난 18일 열린 ‘제1회 성과학 콜로키움’에서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원들이 책자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과연 제공


“욕망은 죄를, 죄는 사망을”… 하나님의 창조물인 몸, 거룩히 다뤄야 기사의 사진



0010_1.jpg

인간의 정신은 고귀하지만, 육체(몸)는 조만간 죽어 썩어질 것으로 하찮게 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현대의학은 인간의 몸을 정신만큼 중요시한다. ‘몸이 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내 몸은 과연 내 것일까. 동양에서는 전통 유교의 영향을 받아 근대까지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라 했다. 신체는 내 것이라기보다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것이기에 신체(건강)를 잘 보존해야 올바른 삶을 사는 것으로 생각했다. 기독교는 더 나아가 인간의 몸을 신성하다고 가르친다. 창세기 1장에는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창조하시되… 하나님이 지으신 그 모든 것을 보시니 보시기에 심히 좋았더라”고 말씀하셨다.

일제강점기 한국에 와서 세브란스병원에 정신과를 창설한 호주 의료선교사 찰스 맥라렌 교수는 인간의 몸(육체)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로 원래 신성하며, 몸도 정신과 영처럼 등등하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질병의 치유가 영혼 구원과 동등한 가치를 지닌 것으로 이해했다. 그에게 질병을 치료하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을 실천하고 구원 사역에 동참하는 것이었다.

사람들은 육체의 욕망도 하찮게 보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맥라렌 교수의 육체의 영성에 관한 주장에 적용하면, 건강한 식사와 건강한 성에 의한 즐거움은 하나님께서 인간에게 주신 축복이라 할 수 있다. 올바른 행동에 대한 보상인 셈이다. 그 열매는 생명의 보존과 창조(생식)다.

동시에 하나님께서는 식욕과 성욕의 추구에 대해, 에덴동산의 생명 과일에 대한 것처럼, 일정한 금단을 명하셨다. 이는 ‘내 몸은 내가 권리를 갖는 자산이 아니다’는 교훈을 준다. 남들도 내 몸을 함부로 침범하면 안 되지만, 나 자신도 내 몸을 함부로 하면 안 된다. 이는 단순히 몸이 병들게 하거나 다치게 하지 말고, 술 담배 마약으로 몸을 더럽히는 행동을 하지 말라는 수준 이상이다. 그것은 몸으로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창조 섭리를 성취하는 것이다.

그러나 타락한 인간은 지식과 기술이 향상하고 사회가 풍요해짐에 따라, 하나님께서 창조해 주신 자신의 몸을 자신의 ‘자산’으로, 식욕이나 성욕을 자신의 권리와 자유라고 우기기 시작했다. 그 결과 현대인들은 탐식이나 성 문란에 빠져들고 있다. 현대인들은 몸과 성욕과 관련해 프리섹스, 자기 결정권, 낙태할 권리, 장기 매매, 죽을 권리 등 자신의 육체에 대해 개인적 권리와 자유를 주장하고 있다.

현대인들은 다른 사람이 자신의 몸을 함부로 침범하는 것에 대해서는 과민 반응을 하면서도, 자신은 자신의 몸을 함부로 다룬다. 그 결과는 생명의 훼손이며 수명의 단축이다.

탐식은 비만으로 이끌어 수명을 단축하고 프리섹스는 성병을 증가시킨다. 성욕의 해방은 불륜과 동성 간 섹스의 증가를 가져왔다. 이로 인해 가정과 생명 창조는 훼손되고 에이즈 같은 성병이 나타났다. 성 해방으로 즐거움을 기대했던 현대인들은 의외로 더욱 우울해하고 불안해한다. 자살이 증가하고 점점 더 심각하게 술과 마약에 빠져든다. 이런 현상들은 생명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권능을 거역하는 것이다.

맥라렌 교수는 근대 의학이 성취한 많은 질병의 치료, 특히 전염병의 정복은 오랫동안 기독인들이 ‘찾으라 그러면 얻을 것이다’라는 예수님의 명령을 수행한 결과이자 ‘기도의 직접적 응답’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현재 우리는 또다시 실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두렵다. 첨단 의학이 발달하고 있지만, 인간의 식욕과 성욕의 통제 실패로 인해 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무서운 질병들, 예를 들면 에이즈 에볼라 사스 그리고 요즘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등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 몸을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창조물로 소중하게 여기고 순결하게 보존해야 한다. 탐식과 성적 문란의 유혹에 빠지지 말아야 한다. 내 몸은 나의 것이 아니다. 내 몸을 내 맘대로 함부로 사용하면 안 된다. 욕망을 자제하지 못해 고통과 죽음을 재촉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욕망은 죄를, 죄는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성경의 경고는 이미 현대의학에서는 입증됐다.

이제 우리는 이를 지키면서 후세에게도 가르쳐야 한다. 특히 성에 관련해 창세기 2장에 쓰인 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루는” 축복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0010_2.jpg
민성길(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인쇄취소

COPYRIGHT BY KUKMINILBO ALL RIGHTS RESERVED.

전체 192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2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7)] 쾌락원칙을 넘어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7)] 쾌락원칙을 넘어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7)] 쾌락원칙을 넘어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9.14 | 추천 0 | 조회 140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9.14 0 140
191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6)] 쾌락원칙과 현실원칙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6)] 쾌락원칙과 현실원칙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6)] 쾌락원칙과 현실원칙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9.07 | 추천 1 | 조회 27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9.07 1 273
190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5] 히스테리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5] 히스테리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5] 히스테리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8.30 | 추천 0 | 조회 69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8.30 0 69
189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4] 19세기 말의 데까당스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4] 19세기 말의 데까당스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4] 19세기 말의 데까당스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8.24 | 추천 0 | 조회 151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8.24 0 151
188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3] 벨 에포크의 타락한 성문화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3] 벨 에포크의 타락한 성문화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23] 벨 에포크의 타락한 성문화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8.16 | 추천 0 | 조회 125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8.16 0 125
187 18세기 프랑스의 도덕적 위생 운동
18세기 프랑스의 도덕적 위생 운동
18세기 프랑스의 도덕적 위생 운동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8.10 | 추천 0 | 조회 316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8.10 0 316
186 죽음의 성(性) vs 생명의 성(性) 
죽음의 성(性) vs 생명의 성(性) 
죽음의 성(性) vs 생명의 성(性)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7.26 | 추천 0 | 조회 130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7.26 0 130
185 [이명진 칼럼] 국가인권위원회 폐지론
[이명진 칼럼] 국가인권위원회 폐지론
[이명진 칼럼] 국가인권위원회 폐지론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7.20 | 추천 0 | 조회 132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7.20 0 132
184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0)-진화론과 섹슈얼리티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0)-진화론과 섹슈얼리티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20)-진화론과 섹슈얼리티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7.19 | 추천 0 | 조회 136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7.19 0 136
183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19)-낭만주의와 성문화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19)-낭만주의와 성문화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19)-낭만주의와 성문화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1.07.13 | 추천 0 | 조회 13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1.07.13 0 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