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작성자
한국성과학연구협회
작성일
2022-11-16 14:39
조회
46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이명진 객원 칼럼니스트
대한민국 뿌리를 통째로 뽑으려는 노골적인 도전

2022년 11월 9일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2022 교과과정을 행정예고 했다. 반국가적인 역사왜곡과 반헌법적인 체제설명, 보편적 윤리와 도덕을 벗어난 인권과 음란한 성교육내용을 담고 있는 2022 교육과정 내용을 살펴본 학부모들과 시민들을 경악을 금치 못했다. 우리 아이들이 배울 교과서 내용이 차마 이 정도로 좌경화되고, 윤리적으로 위험한 수준인 줄 몰랐다. 2022년 교육과정 내용에는 7년 전에 담겨있던 위험한 내용들이 고스란히 담고 있을 뿐 아니라 아예 대한민국의 뿌리를 통째로 뽑으려는 더욱 대담하고 노골적인 내용까지 담겨있다.

2022년 9월 28일부터 10월8일까지 진행된 공청회에 참여한 토론자는 편향된 이념으로 무장된 정치 교사와 교수들 일색이었다. 이들은 조직적이고 의도적으로 학부모들의 발언과 의견을 무시하는 듯한 행태까지 보였다. 담당 정책 연구진은 교육부가 토론자로 추천한 일부 전문가를 토론에서 배제해 버리는 꼼수까지 벌였다.

교과서 교육과정을 점령한 자들

학부모들은 그동안 아이들이 왜 이렇게 좌편향 되는 경향을 보이는지 단서를 찾아냈다. 발전적인 세대 간의 갈등은 고무적인 현상이다. 하지만 위험한 이데올로기 교육으로 세뇌되어 비뚤어진 세계관을 갖게 된 자녀 세대와의 이념 갈등은 국가의 존립을 뒤흔드는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다. 문제는 아이들이 배우는 교과서 내용에 문제가 있었다. 대한민국 역사를 왜곡하고, 반헌법적인 용어와 내용을 기술하고, 성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편향된 인권 교육이 담겨있는 것이 문제였다.

2015년 교과서에 담고 있는 위험한 내용들을 파악한 깨어있는 전문가와 학부모들의 목소리가 없는 것이 아니었다. 문제는 이들의 용기 있는 목소리가 지난 정권의 언론 장악으로 인해 국민에게 전혀 알려지지 않고 있었다는 점이다. 교과서 집필을 주도해온 세력들은 도저히 이해할 수도 받아들일 수도 없는 내용들에 살과 근육을 붙여 대못 박기를 시도하고 있다.

2022년 교과과정 시안은 45개 과제에 총 860명의 정책 연구진이 참여한 정책 연구진이 문제라는 사실이 공청회를 통해 밝혀졌다. 어떤 사람이 교과서 집필진을 점령하고 있었는지 공청회에 참여한 토론자의 특정 단체 편중 현상을 보면 알 수 있다. 교과서에 독을 주입하려는 핵심 세력들이 정책 연구진과 공청회 토론회를 통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다.

교과서를 통한 세뇌교육으로 홍위병 만들기

대한민국 교육 현장은 이미 무서운 문화혁명의 회오리 속에 서 있다. 세상을 자신들의 이념으로 개조하고 전복하려는 불순한 자들의 기동전과 진지전이 교과서를 통해 펼쳐지고 있다.

선거 때마다 발생하는 가족 간의 이념대결과 교육 현장에서 발생하는 삐뚤어진 인권 주장은 문화 막시즘과 친북 좌경사상에 물든 교과서의 문제였다. 6.25 남침 서술을 삭제하고, ‘자유 민주주의’ 용어에서 ‘자유’를 빼버렸다. 공산주의자 김원봉을 찬양하는 내용이 버젓이 담겨있다. 마르크스 사상이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이고, 병역거부자는 사회적 소수자이니 특별대우 받아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었다.







남녀의 성은 의학적으로나 생물학적으로 변할 수 없는 불변의 사실이다. 그런데 아이들 교과서는 남녀의 성을 내 느낌대로, 마음대로 수십 가지 성으로 바꿀 수 있다는 젠더 이데올로기를 주입하고 있었다. 음란과 성적충동을 부추기는 성기 그림과 피임법을 가르치고, 청소년도 성관계를 할 수 있다고 가르치고 있었다. 성인물품을 전시하고 과다 노출로 문제가 된 퀴어축제를 인권운동과 문화축제로 기술하고, 가족이나 친구가 동성 결혼을 하면 지지해야 주어야 한다는 내용으로 아이들을 세뇌시키고 있었다. 성적 자기결정권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이 원하면 언제든지 성관계를 가져도 된다고 교육하고, 재생산권이라는 이름으로 낙태를 인권으로 포장하고 있다. 일명 포괄적 성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교과서를 통한 세뇌작업으로 우리 아이들은 친북 홍위병으로 자라고 있었고, 윤리와 가정의 가치를 허무는 성혁명 홍위병으로 양성되고 있었다. 행정 예고된 2022년 교과과정에 더욱 위험한 독을 담아 세뇌작업에 쐐기를 박으려 하고 있다.

비겁한 교육부

2022 교육과정의 문제 내용이 공청회 등을 통해 불거지자 교육부는 부랴부랴 비겁한 수습안을 만들어 2022년 11월 9일 행정예고를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없앴던 ‘자유 민주주의’ 용어를 다시 집어넣었다. 그 외의 문제들은 말만 살짝 바꾸는 꼼수를 쓰고 있다. 호박에 줄긋는다고 수박이 되지 않는다. 무엇이 문제인지 확연하고 명확하게 드러났는데도 교육부는 눈 가리고 아웅 하고 있다. 아니 교육부가 이미 좌경화된 문화 막시즘 추종자들과 한 편이 되어버린 것은 아닌지 정체성이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교육부의 꼼수와 비겁함을 안 이상 학부모들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내 아이를 지키고 나라를 위해 가만히 앉아서 당할 수 없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맡게 된 이주호 장관은 현 정권의 각료로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수호하고 임명자인 대통령을 보좌하는 자리에 있다. 만약 교육부 장관이 현 정권과 나라의 근간을 위협하는 반헌법적이고 비윤리적인 교과과정 내용을 묵과하거나 이대로 용인한다면 장관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생각된다. 병자의 환부는 깨끗하게 도려내야 한다. 곪은 상처를 대충 도려내면 반드시 재발한다. 이주호 장관은 다소 출혈이 있더라도 결기를 가지고 현 정권과 나라를 전복하려는 2022 교육과정을 반드시 막아내어야 한다.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

대통령님은 트로이 목마가 문 앞까지 와 있는 사실을 알고는 있는지 궁금하다. 윤 대통령이 현재의 위급하고 위험한 상황을 알게 된다면 잠을 못 이룰 것 같다. 대통령은 임기 내내 아니 임기 후에도 잠 못 이루는 밤을 맞을지도 모른다. 현 정권을 옹호하거나 비난하자는 것이 아니다. 정권이 무너질 때 치러야 했던 뼛속까지 사무치는 아픔과 좌절을 다시는 맛보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자녀들에게 올바른 윤리관과 역사관을 물려주고 싶기 때문이다.

어느 논객은 컬럼을 통해 “교과서를 지배하는 자가 미래를 지배한다.”는 뼈있는 말을 했다. 교육부 장관과 대통령은 이 교훈을 잘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집권당 역시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지금이라도 결단을 내려야 한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 2022 교육과정을 전면 폐지하고 집필진을 새로 구성하지 않는다면 교육부 장관은 대통령을 바로 보좌하지 못한 무능함과 교육자의 양심을 져버린 책임을 지고 바로 물러나야 한다. 현 여당 역시 다음 총선에서 보수층의 표를 받을 생각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파멸로 질주하려는 기차를 출발시키면 안 된다. 출발신호는 교육부 장관과 대통령의 손에 달려 있다.

이명진 성산생명윤리연구소 소장 (의사평론가, 의사)

 



전체 249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49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28 | 추천 0 | 조회 28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28 0 28
248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7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28 0 17
247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16 | 추천 0 | 조회 46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16 0 46
246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14 | 추천 0 | 조회 450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14 0 450
245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07 | 추천 0 | 조회 6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07 0 63
244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01 | 추천 0 | 조회 59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01 0 59
243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24 | 추천 0 | 조회 6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24 0 63
242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8 | 추천 0 | 조회 78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8 0 78
241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7 | 추천 0 | 조회 79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7 0 79
240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1 | 추천 0 | 조회 97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1 0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