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젠더와 섹스 구별해서 사용해야

작성자
한국성과학연구협회
작성일
2022-08-22 16:59
조회
185

젠더와 섹스 구별해서 사용해야


  •  의학신문 기자
  •  승인 2022.08.22 13:00
 



통일된 의학용어는 의학의 기초

이명진 원장이명진
명이비인후과 원장
의사평론가 
[의학신문·일간보사=의학신문 기자]

의학용어는 개념을 정확하게 정해야 한다통일된 개념은 의학의 핵심이다서로가 알고 있는 개념이 다르면 환자를 치료할 때 혼선과 혼란을 일으킨다최근 의학영역에 사용하는 전문용어를 일반인들이 편한대로 사용하면서 혼란이 일고 있다. ‘연명의료중단을 존엄사로 표현하기도 하고, ‘의사조력자살(Physician assisted suicide)’을 조력 존엄사라는 학계가 인정하지 않은 신조어(New Speak)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

의학분야에서는 남녀를 구별하는 의학용어로 섹스(sex)를 사용한다하지만 최근 신조어(New speak)인 젠더(gender)를 섹스를 대신 해서 사용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의학영역에서 통일된 개념이 아닌 젠더를 사용하고 있는 논문이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의료인들은 신조어인 젠더의 유래와 개념에 대해 분명한 지식과 이해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젠더용어의 유래와 변신

젠더(Gender)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사람은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의 존 머니( John William Money)라는 교수다그는 성정체성은 양육에 의해 만들어진다고 주장하며 새로 만들어진 성을 '젠더'라고 불렀다자신의 이론을 증명하기 위해 비윤리적인 인체 실험을 자행한 사람이다. 1965년 쌍둥이 남자아이가 태어난다이 쌍둥이 형제 중 한 아이가 포경수술 중에 성기가 심하게 손상을 입게 되자존 머니는 아이의 부모에게 어차피 이렇게 된 거 아예 성기를 잘라내고 여자로 키우면 된다.”고 부모를 설득한다존 머니는 이 아이에게 여자 옷을 입히고여자아이처럼 행동하도록 강요했다심지어 질 성형술을 하자고 강요했다하지만 이 아이는 여성으로 자라지 않았다서서 소변을 누고 남자아이의 행동양식이 나타났다결국 존 머니의 위험하고 비윤리적인 인체실험은 거짓으로 판명되고이 아이는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존 머니는 어린 아이의 인생을 망쳐버리고 아이의 부모에게 씻을 수 없는 비극을 안겨 준 비인간적인 지적 사기꾼이다젠더용어는 이렇게 비윤리적이고 비극적인 사건으로 시작됐다.

젠더와 섹스

남녀를 구분하는 섹스(sex)는 생물학적 분류다그것은 유전자에 의한 호르몬적생식기적 특성의 집합을 의미한다이것은 우리가 "남성"과 "여성"이라고 말할 때 의미하는 것이다남자는 XY 여자는 XX 염색체를 가진 팩트는 의학기술과 어떤 이념에 의해서도 변경될 수 없는 부분이다.

반면 젠더(gender)는 남과 여로 구분되는 생물학적 성을 부인하고 자신의 생각과 느낌에 따라 성별을 달리 표현할 때 사용되는 신조어(New speak)이다젠더 이데올로기에 동조하는 사람들에 의하면 성별은 자신이 만들어 갈 수 있고 제3의 성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자신의 생각과 느낌에 따라 아침에는 남자였다가 저녁에는 여자라고 주장하기도 한다이들이 말하는 젠더는 동성애와 트랜스젠더남녀 외의 수십 가지 제3의 성을 포함한다.

일반인의 용어가 전문용어를 침범하면 안 돼

일부 영어권 나라에서는 젠더가 지니고 있는 의미를 모르는 일반인들이 생물학적 성인 섹스를 대신하여 사용하기도 한다실제로 서구에서 아이의 성별을 산부인과 진찰 후 알게 되었을 때 남자아이인지 여자아이인지 태아 성()을 공개하는 이벤트를 하기도 하는데 이런 행사를 Gender Reveal이라고 부르고 있다남녀를 구분하는 의미로 젠더를 사용하기도 한다일반인들은 섹스와 젠더를 특별히 구분하지 않고 혼용해서 사용하는 것 같다하지만 의학영역에서는 분명하게 구분하여 사용하여야 한다일반인들이 사용한다고 섹스와 젠더를 혼용해서 사용해서는 안 된다전혀 다른 뜻으로 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체 249
번호 썸네일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49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동성애는 유전이 아니다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28 | 추천 0 | 조회 28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28 0 28
248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9)] 히피 문화의 결말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28 | 추천 0 | 조회 17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28 0 17
247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이명진 칼럼] 대통령님은 알고는 있는지(위험한 독을 담은 2022 교육과정 시안)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16 | 추천 0 | 조회 45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16 0 45
246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7)] 2차 성혁명의 전개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14 | 추천 0 | 조회 450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14 0 450
245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6)] 성혁명의 주역-베이비붐 세대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07 | 추천 0 | 조회 6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07 0 63
244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사(75)] 2차 성혁명의 전개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1.01 | 추천 0 | 조회 59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1.01 0 59
243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크리스천이 본 성혁명(74)] 독일에서의 성혁명과 소아성애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24 | 추천 0 | 조회 63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24 0 63
242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위험한 판결, 위태로운 대한민국 군대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8 | 추천 0 | 조회 78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8 0 78
241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3] 성혁명과 성교육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7 | 추천 0 | 조회 79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7 0 79
240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Oct 11, 2022 05:30 PM KST [크리스천이 보는 성혁명사 72] 실존주의, 싸르트르 그리고 다자연애 By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민성길 한국성과학연구협회 회장(연세의대 명예교수).
한국성과학연구협회 | 2022.10.11 | 추천 0 | 조회 97
한국성과학연구협회 2022.10.11 0 97